[문학] 달과 6펜스 감상문

등록일 2001.12.03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달이 되려 한 6펜스

본문내용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예술이란 것을 깨달아 가는데 있어 우리의 인생이 짧다는 것을, 그리고 그만큼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달과 6펜스’라는 이 작품에서의 찰스 스트릭랜드는 진정한 예술을 완성하며 흐뭇한 최후를 맞이하게 된다.
스트릭랜드는 40세의 증권 중매인이다. 그의 삶엔 금전적인 문제도 가족의 문제도 별로 없는 지극히 평범한 가정이다. 그의 아내가 사교나 예술에 관심이 많은 반면 스트릭랜드는 일밖에 모르고 예술 따위엔 문회한인 무미건조한 중년 남성이다. 그러던 어느 날 그는 갑자기 집을 나가게 된다. 그 이유는 그림 때문이었다. 단지 그림을 그리고 싶어 그는 17년간 함께 해온 아내와 두 아이, 직업까지 버려두고 파리로 떠나고 만다. 5년이 흘러 한동안 그를 잊고 지내던 ‘나’는 스트릭랜드가 있는 파리로 떠나게 되고 그곳에서 친구 스트로브를 만나 놀라운 얘기를 듣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