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세사] 다산정약용의 민본사상

등록일 2001.12.0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정약용이 활동한 18세기 후반기부터 19세기 전반기까지의 조선 사회는 내부 모순이 더욱 첨예화되고 심각한 위기에 처한 시기였다. 정조 18년 화성 수원으로의 후사가 시작되고 정조는 남인을 적극적으로 등용한다. 화성으로의 천도는 집권세력인 노론으로 하여금 그들의 생활기반인 한양을 떠나는 것이고 이것은 그들의 정치적 와해를 의미한다. 그러나 수원성 완역 다음 해에 정조는 사망한다. 순조 즉위 후 노론은 남인을 제거한다. 그리고 세도정치가 시작된다. 당쟁의 여지마저 없어지고 독점적 권력에 의한 전횡만이 자행되는 것이다. 이 세도정치로 말미암아 관리들은 극도로 부패하게 되고 토지가 겸병된다. 유교 본래의 이상인 민본·위민의 정치 사상은 찾아볼 수가 없어진 것이다. 대부분의 중소농민들은 파산과 기아의 상태로 빠지고 화전민과 도적 농민폭동이 계속해서 일어났다. 이 시기의 문학 분야에서는 실학사상이 전성기를 이루게 된다. 실사구시 이용후생 경세치용의 학문을 주장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