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를 읽고

등록일 2001.11.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쇼펜하우어는 이 세계는 결코 이성적이거나 합리적이지 않으며, '비합리적이고 맹목적인 의지'에 의해 움직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우리 인간의 신체도 객관화된 의지일 뿐이다. 자연과 인간을 움직이는 '의지'는, 비록 겉으로 볼 때 그 차이점을 잘 알 수 없지만 원리적으로 모두 같은 것이다. '의지'란 곧 '충동과 욕망'을 뜻한다. 식물이 자라고 돌이 중력의 법칙에 따라 아래로 떨어지고, 동물이 살기 위해 투쟁하는 것, 이 모든 것은 합리적인 법칙에 따라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의지'에 따라 맹목적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참고 자료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