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철학] 비극 미 (悲劇美 das Tragische, le tragique, the tragic)

등록일 2001.11.2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 비극이란 고뇌로 말미암아 그 값어치-대상-를 더 높인 존귀함이다.
비극 미는 쾌, 불 쾌의 '혼합감정混感'이다. 어떻게 할 수 없는 슬픔에 푹 빠졌다 나오게 되면 오히려 마음이 거뜬해질 때를 우리는 체험한다. 마치 동경이 없는 것을 바라면서 그 결핍을 더욱 의식하는 감정처럼 애수는 잃어버린 것의 애달픔이 아물어 쓰라린 어제의 정감을 달콤한 감정으로 남기는 것이다.
● 우리가 알고 있는 비극은 유럽에서 생겨났다가 다른 세계로 퍼지게 되었는데, 그 첫 기록은 기원전 5세기 그리스에 연유한다. 니콜 Allardyce Nicoll이 짚은 대로 이집트가 이미 기원전 200년 내지 300년에 그 예를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오늘의 극본은 아테네에서 나온 것이다.
그리스인들에게 비극은 주제신인 디오니소스에 대해서 경의를 표하는 한 가지의 의식이었으며, 이 신의 제관들은 마치 요새에 대포를 앉히는 자리가 마련되어 있는 것처럼 지정석에 배정했다. 따라서 비극은 반드시 불행으로 끝날 필요는 없었다. 오이리 피데스의 몇 작품을 포함해서 몇 개의 현존 작품은 우리들의 감으로 보아 비극 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희극적이라고 여겨지는 것이었다. 고대로부터 인간의 의지와 행위를 불가피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