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적지 탐방 - 몽촌토성

등록일 2001.11.2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공주나 부여에서보다 더 오랜 기간인, 백제 역사의 70% 이상의 기간을 도읍지로 보냈던 서울(한성)에서 의외로, 백제 멸망 후의 의도적인 문화재 손상으로 인해서 인지는 몰라도, 백제의 숨결을 느끼기란 쉽지가 않았다. 내가 그 동안 보아 온 백제의 유물들은 그 얼마나 화려하고 찬란했던가? 하지만 어쩌면 성을 하나 쌓더라도 그냥 돌을 쌓는 것이 아닌, 주변 자연환경을 잘 이용해 자연과의 완벽한 조화를 꾀하고자 했던 백제인의 또다른 예술미가 숨어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몽촌토성은 백제가 한성을 도읍으로 하던 시기의 흔적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사적지로 하남 위례성이 바로 이곳이라는 학설이 최근 유력하다고 한다. 근처의 유물들과 더불어 가까운 산성들이 바로 이 몽촌토성을 중심으로 위치하고 있고 사료들에서도 위례성에 대한 묘사가 바로 이곳과 맞아떨어진다는 것이다.
처음 이 곳을 방문하고, 또 이 곳이 백제의 중심 도읍지중 하나였다는 위와 같은 사실을 알았을 때, 나는 놀래지 않을 수 없었다. 과연 흙으로 만든, 이렇게 약해보이기만 하는 성이 한 나라의 수도를 지킬 만한 방어의 임무를 충실히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