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석본] La Maria de mar 의 해석본입니다

등록일 2001.11.2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신문사의 탐방기자인 세명의 남자는 커피를 마셨다.
아 좋다! 라고 다리오가 말했다. 여기는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는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흥미로운 새로운 이야기를 써야한다. 어떻게 하지?
이야기를 지어 냅시다.라고 엘리아스가 대답했다. 그것은 안돼! 신문사 사장이 기자들은 단지 진실만 써야 한다고 했어라고 마틴이 주장하였다. 제기랄! 엘리아스가 큰소리로 말했다. 왜 허구적인 이야기는 안됩니까? 진실은 죽었어. 이제는 허구는 삶이고 자유야. 그러나 진실은 행복한 사회의 최고의 미덕이고 유일한 삶의 분수야 라고 신문사사장의 어투를 흉내내며 마틴이 주장했다. 그리고 탐방기자들은 계속해서 조용하고 걱정을 하면서 커피를 마셨다. 가엾은 남자들. 그들은 조용하고 잠들어 있는 식민도시의 대중의 이익을 위해서 지지하여야만 했다. 그날밤은 무엇을 해야할지 몰랐다. 갑자기 에마가 들어왔다. 안녕 친구들, 어때? 슬프고 환상적이니?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