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감상문] 환생구역

등록일 2001.11.26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극장의 불이 꺼지고, 드디어 연극이 시작을 했다. 극장이 작아서인지, 아주 강렬하고도 큰 발자국 소리들로 객석과 무대가 채워지면서, 배우들이 등장을 했다. 천사장이라고 불리는 사내는(정말 폼나는 배우였다.) 줄을 서 있는 사람들에게 환생을 결정하면서 극은 진행된다. 세면대처럼 생긴 것은 망각의 샘물이 흐르는 곳으로 환생할 사람들의 기억을 지우게 하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너무 가까이 있어서 배우들의 침과 망각의 샘물에서 물이 옷에 다 튀었다. 하지만, 너무나 신기했다. 배우들은 나와 불과 1m 남짓의 거리에 있는데, 나의 눈을 보고도 전혀 동요가 없었다. '유리가면'을 보면서도 느낀 거지만, 이들은 정말 배우구나라는 감탄 밖에는 나오지가 않았다. 부러웠다. 사람들 앞에서 뭔가를 표현하기 위해 저렇게 열심히 몰두할 수 있는 그들이... '유리가면'을 볼 때 내용을 좀 적으려고 펜과 노트를 준비했으나, 영화관 정도로 생각한 나에게 연극의 어두움은 예상 밖이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