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마르크스, 포이어바흐 테제연구

등록일 2001.11.25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테제1. 객체적, 직관적 유물론에 대한 비판과 실천적 유물론 혹은 관계론적 행위-물질주의로의 이행을 위한 선언

본문내용

변증법은 목적을 실현해나가는 전개의 논리, 운동의 논리다. 헤겔 철학은 즉자 존재이던 정신이 현실 속에서 외화, 대자화되어 자신을 전개하면서 기나긴 여정을 통해 즉자-대자적 존재, 즉 절대 정신으로 완성되어 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헤겔은 고대 철학 - 특히 아리스토텔레스 - 의 영혼 Seele 개념이 갖고 있던 운동성을 부활시켜서 스스로 운동의 원인이며, 한정되지 않는 것으로 정신 Geist을 설정한다. 그리고 목적론을 부활시켜. 정신이 즉자 존재로 머물러만 있다면 정신일 수 없고, 자신을 전개시켜 절대 정신으로 완성시켜 나가야 한다고 설정한다. 이는 하나의 개체가 그 안에 자신의 긍정과 부정, 운동과 정지, 삶과 죽음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는 사고로, 하나의 개체가 외부의 원인에 의해서만 운동한다고 생각하던 근대의 인과론적, 기계론적 사고와 대립되는 것이다. 형이상학의 전통에서 정신은 스스로 운동하지만, 물질은 스스로 운동하지 않는 것으로 여겼다. 그래서 보통 기계론적 사고는 유물론으로 경도되고, 변증법적 사고는 관념론으로 경도되는데, 헤겔은 변증법과 관념론의 만남이 극치에 달했다고 볼 수 있다.
기계론적 사고를 가진 유물론자들에게 인간은 원인-결과의 자연 법칙에 종속된 존재이지만, 헤겔에게 있어 자연은 정신의 외화일 뿐이다. 칸트의 경우에도, 다른 모든 것은 인과적 자연법칙에 종속되어 있지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