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사상] 한국 유학의 새로운 기반을 다진 율곡

등록일 2001.11.2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율곡 이이는 16세기 조선조 사회가 내부의 깊은 질환으로 그 뿌리가 흔들리던 시절에 만 48세라는 짧은 생애를 살았던 유학자요, 주자학자였다. 유학의 사상의 이념이라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성인이 되고, 사회적으로 보면 왕도를 성취시켜야 한다는 내성외왕의 구현에 그 목적이 있다. 이것은 언제나 중국의 요순임금을 모델로 한 것이다. 16세기 조선조사회의 병폐는 이이의 「소차」,「계」,「의」등과 같은 상소문에 잘 나타나 있다. 정치적으로는 기존 행정 제도의 고식적 경화 현상으로 위민적 정치가 이미 마비 상태에 있고, 거기에 동서의 당쟁까지 점차 심화되어 당쟁적 이기심과 질투심이 유교적 정치 이념의 본디 과중한 부과 등으로 농민들은 전국을 유랑하는 신세에까지 이르는 절대 빈곤의 악순환에 신음하고 있었고, 지배 관료는 타성적인 인습에 젖어 그것을 혁파할 의지도 없이 무사안일에 젖어 있었다. 또한 군역은 부패하고 문란하였으니, 조그만 외침에도 나라의 방역이 무너질 기미를 이미 내부적으로 안고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