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 문학속의 여성

등록일 2001.11.23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857년 간행. 부제는 '지방 풍속'으로 되어 있다. 각고의 집필 5년 만에 완성된 작자의 대표작이며 처녀작이다. 평범한 시골 의사 보바리의 아내 에마는 다정다감하고 몽상적인 성격의 소유자로 남편에게 만족하지 못하고, 홀아비 지주인 로돌프, 공증인사무소 서기인 레옹 등과 정사를 거듭하게 되는데, 남편 몰래 빚이 늘어나 진퇴유곡에 빠지자 마침내 비소를 먹고 자살한다는 이야기이다.
당시로서는 놀랄 만큼 노골적인 묘사로 여주인공의 행동을 서술한 이 소설은 잡지에 연재되는 동안 화제가 되었으며, 그해 풍기문란 혐의로 기소되기까지 했으나, 결국 무죄로 판결되었다. 이 사건으로 플로베르의 이름은 일약 유명해졌으나, 그보다 이 작품의 진가는 엄격한 문체상의 연마와 긴밀한 구성에 있으며 프랑스 사실주의 소설의 첫 걸작으로 꼽히는 까닭도 거기에 있다.
"먼저 플로베르의 꿈과 환상이 있은 후, 말라르메와 조이스, 카프카와 브르헤스가 가능했던 것이다."
미셀 푸코의 이 말은 서양 문학사에서 플로베르가 차지하는 위치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환상과 현실을 교착시키는 플로베르의 문체는 바르트에 의해 "글쓰는 것과 사유하는 것의 차이가 사라지며 글쓰기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