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감상] 기녀 이매창의 시조

등록일 2001.11.2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조선시대 기녀 이매창의 시조 이화우 흩날릴 제 에 대한 감상입니다... 신은경 교수의 기녀시조와 페미니즘에 대한 논문을 읽고 비교해 본 감상입니다... 결론을 내리지 못했군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초장은 시적 자아의 님과의 이별에 따른 아픔을 배꽃이라는 사물을 통해 형상화하는 시각적인 표현을 엿볼 수 있다. 이화우(梨花雨), 하얀 배꽃이 천지에 비처럼 흩날리는 장면을 보고 있노라면 그 백색의 이미지 때문에 눈이 시려 눈물이 날 지경일텐데 그런 때에 나의 님마저 떠나가니 절로 눈물이 흐르지 않겠는가? 중장은 추풍낙엽(秋風落葉)이라는 시구와 다른 장과 상당히 적은 단어 수에 주목하고자 한다. 추풍낙엽(秋風落葉)은 세 가지로 생각해볼 수 있다. 하나는 한자 그대로의 해석이고 두 번째는 시적 자아의 비유,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떤 형세가 갑자기 기울어진다는 의미의 비유인데 마지막의 의미는 억측일 수밖에 없기에 다루지 않고 앞의 두 가지로 생각해 보겠다. 한자 그대로의 해석을 통하면 초장의 이화우(梨花雨)와 연관지어 이 시조에 존재하는 시간성을 드러낸다. 배꽃이 피는 시기가 4월쯤이고 떨어지는 시기를 늦여름에서 초가을로 잡는다면 대략 8월말에서 9월초쯤 될 것이다. 낙엽이 떨어지는 시기는 늦게 잡아도 12월초쯤이 될 터이니 님과 헤어진 것을 길게 잡아도 5개월 정도로 생각해 볼 수 있다. 초장에서 중장으로 넘어오는 시간의 도약을 통해 현재 시적 자아의 심경의 모습을 엿 볼 수 있게 해준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고전문학]이매창의 생애와 작품세계 10 페이지
    이매창(1573~1610) 이매창(李梅窓): 계유년에 태어났다 하여 이름을 계생(癸生) 또는 계생(桂生), 애칭으로 계랑(癸娘)이라 부르기도 하였고, 자를 천향(天香), 향금(香今)이라고도 하였으며, 초호(初號)를 섬초(蟾初)..
  • [인문]매창의 생애와 작품세계 20 페이지
    조선시대에 이르면 여성들은 엄격한 유교주의 이념 속에서 자녀 교육을 책임지고 시부모를 봉양하고, 남편을 시중든 일에만 전념할 뿐 자신의 소질 계발과 교양을 위한 지식습득의 기회는 거의 없었다. 이러한 사회적 규범의 제약 때문에..
  • 이와우 흩날릴제 연극 감상문 3 페이지
    ▶이화우 흩날릴 제... <이화우 흩날릴 제...>는 조선 초 최고의 여류시인이자 전북 부안의 명기였던 이매창(1573-1610)의 생애를 재조명한 창작 뮤지컬이다. 조선조 최고의 여성 시문학을 일구어냈던 천재적 예술가 매..
  • 멋진 남자... 그 이름 허균... 4 페이지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고...‘ 하는 구절을 생각하면 무엇이 생각나는가?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당연히 홍길동전이 생각날 것이다. 그러면 홍길동전 하면 무엇이 생각나는가? 대부분 우리나라 ..
  • 이매창의 삶 17 페이지
    매창은 부안현의 아전 조선시대 중앙과 지방의 주(州) ·부(府) ·군(郡) ·현(縣)의 관청에 딸린 하급관리. 이탕종의 서녀로, 선조6년(1573)에 태어났다. 아호는 매창, 자는 천향이다. 광해군 2년(경술, 161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