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등록일 2001.11.20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 나라가 국제통화기금(IMF) 관리체제에 들어간 이후 현재까지 가장 많이 사용되는 단어가 바로 ‘구조조정’이다. IMF로 인해 불어닥친 구조조정 태풍은 수십만 샐러리맨들의 직장을 빼앗았고 셀 수도 없는 영세기업들에는 자금난에다 매출을 뚝 끊어놓아 부도를 내게 만들었다. 또 주가를 폭락시켜 서민들로 하여금 몇 푼 안되는 퇴직금과 집을 날리게 만들었다. 구조조정이란 단어는 우리경제가 어디로 가야하는지를 알려주기보다는 이처럼 국민들에게 시련을 준 ‘저승사자’의 메시지였다. 한때 구조조정이란 말은 지난 99년 말 종합주가지수가 1000선을 넘어서고 우리경제가 IMF를 졸업했다는 축배 분위기가 고개를 들자 온데 간데 없이 사라졌었다. 그런데 태국이나 남미 신흥국가들로 이민을 갔던 것처럼 느껴졌던 구조조정의 악몽이 경기침체 우려가 가시화되기 시작한 지난해 하반기 들어 다시 찾아왔다. 주식시장이 무너지고 문을 닫는 기업이 다시 늘어나고, 또 경기가 경착륙을 한다는 전망이 쏟아져 나왔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