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등록일 2001.11.2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장 '빠리에 오세요'로 이 책은 시작된다. 나는 이런 형식의 책을 처음 읽었다. 그래서 아주 많은 호기심을 나에게 불러 일으켰다. 또 이런 형식은 독자가 이해하기 쉬운 것 같다. 여기까지 읽으면서 나는 마치 내가 가이드에게 소개를 받으면서 파리를 여행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 언젠가 내가 파리에 가게 된다면 이 책을 펴놓고 똑같이 따라가 보고 싶을 정도였다. 만화 '베르사유의 장미'의 영향때문 인지 어릴 때부터 다른 곳을 아무리 많이 소개받아도 역시 나에게 가장 가고 싶은 곳은 베르사유 궁전이다. 이 책에서 '서울 광장'이 있다는 사실은 참으로 놀라웠다. 정말 이름이 붙여지게 된 연유를 알고 싶다. 이 책의 필자 홍세화씨는 파리에서 택시운전사를 하게 된다. 책 내용 중에도 나오지만 서울대학이라는 일류대학을 나온 그가 그 일을 하기까지 무척 심리적 갈등을 많이 하고 자존심도 버려야 했다. 그 심정을 솔직하게 드러낸 것이 나에겐 인간미를 느끼게 했다. 전혀 알지 못했던 택시 운전사의 생활을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파리까지 알게 되어서 흥미로웠다. 아무 생각 없이 타던 택시를 요즘 탈 때면 이 책 내용이 생각나곤 한다. 난 아직 경험하지 못해서 동감한다고 말할 순 없지만 아마 작가가 택시운전을 하고 난 후 대학시절 한지붕 아래 살던 친구가 이해되는 것과 비슷한 것이 아닐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