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조폭영화의 문제점

등록일 2001.11.19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최근 인터넷 상에서 검색단어 1위가 ‘조폭’이라니, 국가의 미래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16일 국회 사회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한나라당 이원형(李源炯) 의원은 대정부 질문의 첫머리를 이렇게 시작하면서 세상이 ‘조폭 세상’이 돼버렸다고 개탄했다. 집권 민주당도 조직폭력 근절을 위해 검찰에 조직폭력 근절을 위한 기획단을 설치하도록 제안하는 등 단호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조직 폭력의 사회적 해악이 방치되어서는 안될 지경에 이르렀다는 판단에 이르게 된 것이다. 이에 우리 사회, 특히 영화계에 마치 전염병처럼 퍼지고 있는 '조폭 신드롬'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과연 영화속의 '조폭'은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조폭신드롬 현상이 가장 두드러진 분야는 문화계이다. 얼마전 부산의 한 고교생이 영화 ‘친구’를 보고 급우를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를 계기로 ‘조직폭력배’ 영화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우리 극장가에는 조폭을 소재로 한 영화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영화‘친구’가 불을 붙인 ‘조폭신드롬’을 상업화한

참고 자료

*동아일보/2001.10.14, 16, 21
*조선일보/2001.11.4
*대한매일/2001.10.16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