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미술의 이해] 20세기 정물화

등록일 2001.11.19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정물화란?
폴 세잔느(Paul C zanne 1839-1906)
Fauvisme(야수파)
입체주의
팝 아트 Pop Art
개념주의

본문내용

근대 미술이 정물이라 부르는 것은 17세기 초엽에 독립된 장르로 자리잡았다. 그러니까 <최후의 만찬>, <가나안의 혼례>의 식탁을 채우는 음식물, 성모 마리아에게 예수님의 수태를 고지하는 천사의 백합꽃 다발은 16세기를 지나면서 서서히 한 그림의 전체를 채우게 되었다. 게다가 가구의 문짝, 그리고 종교화나 초상의 뒷면을 장식하던 정물그림도 점차 그림의 앞면을 차지하게 되었다. 실제를 보는 듯한 착각을 주는 섬세함으로 그려진 꽃, 과일, 야채, 사냥고기 혹은 어류를 어울려 놓은 그림은 1650년경, 화란지방에서 '움직이지 않는 자연'이라는 의미의 still-leven이라 명칭을 얻게되었고, 영어권 지역에서는 still life란 이름으로 정착하게 되었다. 프랑스에서는 한 세기 뒤늦게 '죽은 자연'이라는 의미nature morte로 정물의 명칭이 정해졌는데, 이 명칭은 17세기부터 행해진 해골, 모래시계, 시든 꽃과 과일, 깨어진 그릇 등을 통해 이 세상 존재의 '헛되고 헛됨'을 표상하는 정물의 한 범주를 포괄하는 것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