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의 줄거리 및 시사점

등록일 2001.11.18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에밀의 줄거리만이 아닌 그에 대한 생각거리(시사점, 비판점 등)가 담겨있습니다.

목차

서론: 읽기 시작하면서의 간단한 느낌, 첫 구절.
본론: <에밀>의 전체적 줄거리
<에밀>을 통한 루소의 교육사상
<에밀>이 주는 시사점과 비판점
결론: 루소의 교육론에 대한 나의 생각

본문내용

교육학을 공부한다면 한번쯤 읽어봤을만한 책이 바로 루소의 「에밀」이 아닐까 싶다. 내가 이 책을 처음 접했을 때 이제껏 접해왔던 책들과 유달랐던 점은 그 많은 내용을 단지 1부에서 5부까지 나누어 놓았다는 것이었다. 그의 물 흐르는 듯한 문체는 책을 잡을 때마다 조금씩 지겹게 만들었다. 제목을 정해놓고 쓰는 것이 아니라 줄줄이 생각나는 대로 써나간 것 같다. 책을 읽고 있는 나도 그것을 읽다보면 어느새 새로운 주제의 내용으로 자연스럽게 넘어와 있음을 느끼는데, 그럴 때마다 그의 달변에 항상 감동하였다. 처음에 책의 첫 구절에 쓰인 "조물주가 처음에 만물을...그러나 인간의 손이 닿으면서 모든 것이 타락한다."라는 글을 일고 성경의 한 부분을 생각했다. 이 부분은 루소의 사상과 책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를 확연히 드러낸다. 즉 인간은 자연상태 아래서는 자유롭고 행복하고 선량했으나, 인간 스스로가 만든 사회제도나 문화에 의해 부자연스럽고 불행한 상태에 빠져 버렸다는 것이다.
먼저 전체적인 글의 내용을 요약해 보자. 루소는 글의 흐름에서 '에밀'이라
는 이름의 인물을 등장시켜 그의 성장에 따라 유아기, 아동기, 소년기, 청년
기, 그리고 결혼하게 되는 시기까지로 글을 전개시켰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