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신화] 암소가 된 이오

등록일 2001.11.17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하이모니아 땅에는 사면에 둘러싸인 숲이 있다. 말하자면 숲을 이룬 계곡인 셈이다. 사람들은 이 숲을 템페라고 불렀다. 이 숲 한가운데로 핀도스 산록에서 발원한 페네이오스 강이 포말을 날리며 흐른다. 하류로 내려갈수록 이 흐름은 분류가 되는데, 아시다시피 강은 분류가 될수록 더 많은 포말을 뿌린다. 하류로 내려갈수록 이 흐름은 분류가 되는데, 아시다시피 강은 분류가 될수록 더 많은 포말을 뿌린다. 이 강이 흘러가면서 내는 소리는 이 산록에서 들리는 뭇 소리를 압도한다. 이곳이 바로 이 큰 강의 고향이자 집이자 은신처다. 강의 신 페네이오스는, 깎아지른 절벽 한가운데 있는 석굴에 앉아 물결과 그 흐름 안에 기거하는 요정들을 다스린다.
바로 이곳에서, 페네이오스 나라의 큰 강 다섯 줄기, 즉 버드나무 숲 사이로 흐르는 스페르케오스 강, 쉬지 않는 에니페오스 강, 연로한 아피다노스 강, 고요히 흐르는 암프뤼소스 강과 이에아스 강이 발원한다. 이 강들은 다프네의 아버지 페네이오스에게 축하 인사를 해야 할지, 위로의 말을 해야 할지 알지 못한다. 알지 못하는 채로 강이라는 강, 흐름이라는 흐름은 오랜 방황으로 고단해진 몸을 이끌고 마침내 바다에 이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