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묘

등록일 2001.11.17 MS 워드 (doc) | 5페이지 | 가격 1,100원

소개글

종묘건설은 궁궐 및 성곽건설과 함께 조선왕조 건국 후 시행한 국가 차원의 첫 대역사 였다. 태조는 1394년 10월 개경에서 한양으로 천도하고 유교이념에 따라 궁궐인 경복궁을 중심으로 오른쪽인 동쪽에 종묘, 왼쪽인 서쪽에 사직을 그 다음해에 세웠다. 창건 당시 종묘는 신주를 모시는 신실, 죽 감실 5칸과 좌우에 각각 협실 2칸을 갖춘 규모의 건물이었다. 태조의 4대 조상과 비의 신위를 모셨던 감실은 그 후 승하한 태조의 신위를 모시면서 5칸이 모두 차게 되었다. 그리하여, 세종 때(1421년) 별묘인 영녕전을 종묘 서쪽 뒤편에 새로 지어 그 곳에도 신위를 모시게 된다. 영녕전은 조묘라고도 한다. 그 후 종묘는 선조 때 임진왜란으로 소실되고, 광해군 때 중건된 후 봉안되는 신위의 숫자가 늘어남에 따라 몇 차례에 걸쳐 증축을 거듭하게 되면서 지금과 같이 옆으로 길게 늘어난 정전과 영녕전 건물이 되었다. 원래의 종묘는 지금의 정전을 칭하였으나, 현재는 정전과 영녕전을 모두 합쳐 종묘라고 부른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종묘건설은 궁궐 및 성곽건설과 함께 조선왕조 건국 후 시행한 국가 차원의 첫 대역사 였다. 태조는 1394년 10월 개경에서 한양으로 천도하고 유교이념에 따라 궁궐인 경복궁을 중심으로 오른쪽인 동쪽에 종묘, 왼쪽인 서쪽에 사직을 그 다음해에 세웠다. 창건 당시 종묘는 신주를 모시는 신실, 죽 감실 5칸과 좌우에 각각 협실 2칸을 갖춘 규모의 건물이었다. 태조의 4대 조상과 비의 신위를 모셨던 감실은 그 후 승하한 태조의 신위를 모시면서 5칸이 모두 차게 되었다. 그리하여, 세종 때(1421년) 별묘인 영녕전을 종묘 서쪽 뒤편에 새로 지어 그 곳에도 신위를 모시게 된다. 영녕전은 조묘라고도 한다. 그 후 종묘는 선조 때 임진왜란으로 소실되고, 광해군 때 중건된 후 봉안되는 신위의 숫자가 늘어남에 따라 몇 차례에 걸쳐 증축을 거듭하게 되면서 지금과 같이 옆으로 길게 늘어난 정전과 영녕전 건물이 되었다. 원래의 종묘는 지금의 정전을 칭하였으나, 현재는 정전과 영녕전을 모두 합쳐 종묘라고 부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