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미

등록일 2001.11.16 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Ⅰ. 작가에 대하여
Ⅱ. 작품 속으로
Ⅲ. 나오면서

본문내용

최영미는 문학을 전공하지 않은 특이한 경력을 가진 사람으로서 아주 솔직한 성격의 소유자인 것 같았다. 그녀는 시를 쓰는데는 어떤 동기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팔자이고 운명인 것 같다고 말하면서 시인으로 태어나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고 시인이 된 동기(?)를 밝히고 있다. 또한, 명문대를 나온 자신의 학벌로 인해 사람들의 사회적 기대, 시선, 편견 때문에 인간관계가 아주 힘들었다고, 심지어 자신의 고학력이 저주스러웠다고까지 밝히고 있다. 자신의 시집이 자본주의의 산물이니 하는 혹평에 대해서도 그녀는 그건 혹평이 아니라 이 시대의 모든 문학 작품들은 자본주의의 산물이라고 얘기한다. 시를 써서 그걸 발표하는 것은 그녀에게 있어서 타인과 공개적으로 교감하고 싶다는 욕구에서 모든 작품이 출발한다고 보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