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랑 그리고 이별

등록일 2001.11.1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 映畵 "사랑 그리고 이별"을 보고 사랑을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에 관하여 젊은世代의 解法을 제시하시오. >

본문내용

'어린 왕자'의 著者인 A. 생떽쥐베리는 그의 또 다른 소설 '人間의 大地'를 통하여 사랑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서술한 바 있다. "사랑한다는 것은 둘이 서로 들여다보는 것이 아니라 함께 같은 방향을 쳐다보는 것임을 우리는 경험으로 안다." 사랑에는 여러 종류가 있지만 적어도 異性 間의 關係에서는 사랑을 하게 되면 상대방만을 바라보고 그에게 모든 관심이 집중된다. 어디에서 무얼 하는지 알고 싶고, 내 곁에만 두고 싶고, 내가 원하는 데로만, 나를 위해서만 存在해 주기를 바라게 된다. 사랑에 대해서는 이것이 人之常情이다. 그러나 이것이 지나치면 사랑은 執着이 되고 나 자신은 埋沒되고 만다. 사랑 때문에 자신의 크나큰 야망을 포기했다든지, 결혼을 위해서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학업을 중단했다는 말을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러한 사랑은 終局에 이르러서는 서로에게 상처만 남기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