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인문학] 과학과 정의의 양립

등록일 2001.11.08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얼핏 보면 과학과 정의는 관계 없거나 모순되는 것처럼 보인다. 왜냐하면 과학은 당위와는 거리가 먼 사실을 설명하는 객관적인 성격을 띠고 있고 그 객관성 추구가 규범으로부터의 독립을 으미하는 반면에 저으이는 그 자체가 인간의 가치 판단이 깃든 주관적인 성격을 띠는 규범이라 생각되기 때문이다.
한상진 교수님의 "현대문명과 사회정의"라는 논문에서는 이 기존의 생각을 전환할 수 있는 사고의 출발점이 제시되어 있다. 즉 여기서는 사회과학의 영역에 혹한다고 생각되는 정의의 문제를 현대사회에서 거대한 영역을 차지하는 과학에까지 연결시키려는 것이 뚜렷이 부각되어 있다.
그 논리의 전개는 간단히 살피면 다음과 같다.
먼저 학문을 수행하는 과학자가 어떤 주제에 흥미를 느껴 과학적 탐구를 하는데 이러한 선택성은 분명히 가치판단이며 실천적인 의지이다. 어떤 대상을 설명하고 분석하는 방법도 물론 중요하지만 대상을 향해 나아가는 자신의 의도를 깨닫는 것도 중요하다. 과학자의 삶의 체험에서 나오는 과학자의 의도에 학문활동의 근본이 있는 것이며 이런 의도(의지)를 성찰하는 것은 학문 외의 작업이 아닌 학문의 불가피한 점이다. 이런 학문과 삶의 관계를 터득하는 것에서 사회정의와 연결점을 발견할 수 있다.
다음으로 과학과 사회의 관계를 살피면, 과학은 대상에 대한 객관적 지식을 만들어 내는 활동이지만 그것이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