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의 역사] 화학의 역사

등록일 2001.11.07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600원

소개글

화학의 역사에 관한 내용입니다

목차

<고대·중세>
<17∼18세기>
<19세기>
유기화학의 발달
유기화학(有機化學, organicchemistry)
물리화학(物理化學, physical chemistry)

본문내용

그와 함께 여러 가지 새로운 물질들도 발견했다. 목적하던 금은 만들지 못했지만, 뜻하지도 않게 근대 화학의 기반을 닦았던 것이다. 영국의 철학자 프랜시스 베이컨(Francis Bacon;1561-1626)은 연금술이 화학에 남긴 유산에 대하여 이솝의 우화를 예로 들어 설명했다. "연금술은 , 임종시에 아들들에게 포도밭에 금을 묻어 두었다고 유언을 남긴 어느 농부와 같다. 그 말을 들은 아들들은 포도밭을 정신없이 파헤쳤지만 금은 나오지 않았다. 대신 그해 가을의 포도 수확은 매우 풍성했다. 이와 마찬가지로, 금을 만들어 내려고 시도했던 많은 연금술사의 노력은 뜻하지 않은 새로운 발명과 화학의 진보를 가져왔다.
아일랜드의 로버트 보일(Robert Boyle)은 최후의 연금술사이자 최초의 화학자로 일컬어진다. 보일은 모든 이론은 실험으로 검증되어야만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보일은 , 물질은 원자로 이루어져 있다고 믿었으며, 실험을 통해 물 , 흙 , 불 , 공기는 원소가 아님을 증명했다. <<회의적인 화학자 ( The Scejptical Chemistry ) >>라는 자신의 저서에서 그는 마침내 화학과 연금술의 결별을 선언했다. 물론 그 후에도 연금술은 계속 연구되었지만, 이내 연금술은 과학이 아니라 마술의 일종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