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사] 최근의 구미정세

등록일 2001.11.0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초강대국의 대결 1945∼1990

본문내용

초강대국의 대결 1945∼1990
1945년은 제2차 세계대전의 종결과 함께 독일이 분단되었고, 1990년은 독일이 재통일을 하였다. 또, 1945년 소련은 유럽최강의 국가로 부상했지만, 1990년 소비에트 제국은 해체되었다. 이 두 연도 사이의 기간이 바로 냉전이다. 냉전은 각기 초강대국에 의해 주도되는 이데올로기 진영간의 대결이었고, 전세계적 영향력을 지닌 것이었다.
냉전을 설명하는 방식에는 ① 냉전을 변함없는 세력정치로 해석하는 방식, ② 이데올로기적 적대감이 냉전의 근원이라는 파악, ③ 군비경쟁에 초점을 맞추어 해석하는 방식이 있다. 첫 번째 방식에서 보면, 소련은 과거 러시아와 같이 팽창주의적 요구를 충실히 수행해왔고, 주위의 국가들은 서로의 안전을 위해 단결하거나, 다른 초강대국의 힘에 기대었다. 두 번째 설명방식에서는, 상호간의 위협은 외적인 공격에 의해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고, 내적인 전복에 의해서도 이루어진다고 설명한다. 세 번째 방식은 결과론적인 설명으로 보이긴 하지만, 보다 치명적인 무기의 획득을 위한 경쟁이 정치적 관계를 군사화시키고, 불신과 의심을 강화시켰다고 주장한다.
2차 세계대전 중에 미국 경제는 전세계 GNP의 50%를 차지할 정도로 급성장하였다. 전쟁에 지치고 더 이상 제국을 감당할 힘이 없었던 영국과 프랑스는 1차 세계대전 이후 고립주의로 후퇴했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