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역사] 불을 찾아서

등록일 2001.11.0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유인원 오스탈로피테쿠스는 두발로 대지를 디딘 최초의 동물이고 약 250만년 전, 최초의 호모(인류)인 호모하빌리스가 자갈돌을 깨서 도구로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이어 백만년 전이 되면 불을 사용한 호모에렉투스가 아프리카를 떠나 전세계로 퍼져 나간다.
그후 네안데르탈인의 호모사피엔스와 현생인류의 공존 속에 매장풍습과 같은 문화 예술 행위가 등장하면서 인류의 삶은 한층 다채로워졌다.
그동안 인간은 자연의 수많은 제약 아래 놓여 있었다.
인간은 큰 체구를 가진 고등 동물이지만, 강한 뿔이나 날카로운 이빨이나 발톱 같은 무기가 없고, 추위를 막는 털이나 질긴 가죽도 없으며, 레이더와 같은 감각기도 없고, 새처럼 날 수 있는 날개나 개처럼 예민한 코도 가지지 못한 불완전한 동물이다.
그래서 어둠이 내리면 시야에 장애를 받아 활동이 어려워졌으며,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장치를 가지고 있지 못했기에 생존할 수 있는 공간적 범위는 기온이 비교적 높은 지역에 한정될 수밖에 없었다.
또 자연계의 사나운 맹수들은 날카로운 송곳니와 발톱을 내세워 인간을 자신의 사냥감으로 삼았으나, 인간은 이에 맞설 만한 아무런 힘이 없었기에 항상 생존의 위협에 시달려야 했다. 그리고 인간은 언제 닥칠지 모르는 자연재난과 질병, 기아로 목숨을 잃어갔다.
그러나 인간이 동물로서의 이처럼 불리한 조건을 극복하고 고등동물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었일까?
“불을 찾아서”라는 영화나 일이인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