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철학] 주희의 사상

등록일 2001.11.02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시대적배경
천리론
이기론
격물치지

본문내용

주희가 ‘치지는 격물하는 데 있다’라고 한 것은 지식을 얻고자 하면 사물에 나아가 그 이를 연구하는 데 있다고 말한 것이다. 그는 인식과정을 두 단계로 나누었다. 첫 번째 단계는 ‘즉물궁리’로 사물에 나아사 힘써 연구하는 것이다. 두 번째 단계는 ‘활연관통’으로 철두철미하고 크게 깨달아 일체의 이에 밝게 되는 것이다. 인식의 발전과정에서 주희는 활연관통이라는 비약 단계에 이르고자 하면 반드시 즉물궁리라는 점진적인 단계를 밟아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