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의 성정치

등록일 2001.11.01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태어나서 서평이란 걸 처음 해본다. 어떻게 하는지는 잘 모르지만 짧은 생각으론 독후감보다 조금 수준있게 쓰면 될 것 같다. 여성학 박 혜경 교수님께서 책을 두 권 권해주셨다. 하나는 20세기의 여성 사건사 그리고 이 책, 다이어트의 성정치다. 원래 20세기의 여성 사건사를 보고 싶었지만 책을 구하지 못해서 다이어트의 성정치를 샀다. 아쉬운 마음으로 산 책이지만 가격도 저렴하고 내용도 재미있고 뜻 깊었다. 사실 이 책을 살 때 서점 주인이 나를 이상하게 쳐다보았다. 그 순간 성차별을 실감할 수 있었다. 남자는 이런 책보면 안되나? 이상한 아저씨다. 다이어트하면 지금은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생각이 난다. 비만이란 것이 모든 인간이 가장 수치심으로 느끼는 것 같다. 하지만 다이어트라는 것이 여성에게 더 의미 심장할 것이다. 남성 비만은 장군감으로 군림하는 이 시대에 여성 비만은 게으름뱅이 또는 먹보로 통하기 때문이다. 남성과 여성의 차별의 극대화를 볼 수 있는 쉬운 예이다. 정말 여성들이 보면 분개하지 않을 래야 안 할 수 없는 대표적 케이스이다.
이 책의 표지엔 "여성들의 다이어트는 단순히 아름다움에 대한 본능적 욕망이나 건강 관리의 차원으로 설명할 수 없다. 특정한 사회적 기준을 충족시키는 몸이 여성다움을 나타내는 가장 뚜렷한 지표였으며 여성과 남성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