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예술의 이해] 사진 전시회 감상문

등록일 2001.11.0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도움이 되었으면 하네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생각보다 작은 공간에 여남은 직한 흑백의 사진들이 걸려있었다. 사진들을 좀 더 자세하기 보기 위해서 다가갔다. 작가는 사진으로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 것인지 알 수 없었다. 흑백이지만 선명한 사진들은 인물사진도 정물 사진도 아니다. 다만 이 사진들은 아주 암울한 분위기를 느끼게 할 뿐이다.
첫 번째의 사진은 흔히 판자촌이라고들 하는 달동네의 골목 사진이다. 어째 이 동네에 사는 사람들은 행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사진이다. 빈부 격차가 사회가 부에 의해서 계층이 나누어지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게 했다.
두 번째의 사진은 시골의 갈림길을 찍은 사진이다. 한 쪽 길은 멀리 보이는 아파트로 향한 길이고 다른 한 길은 산으로 향하는 길이였다. 사진의 앞에 서자 내가 낯선 고의 갈림길에 직접 서있는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또, 잠깐 도시의 생활과 시골의 생활을 비교하고 생각하게 되었다.
세 번째 사진은 시골의 농촌을 찍은 사진이다. 역시 쓸쓸해 보이는 농촌의 풍경이다. 이 사진 역시 사진의 중심 대상이 무엇인지는 알 수는 없다. 다만 우울한 분위기를 풍긴다는 것이다. 청년들이 떠나 적막해진 시골의 느낌을 준다.

참고 자료

전시회 소개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