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포사를 보고나서

등록일 2001.10.3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호세 루이스 꾸에르다 감독의 영화 `마리포사`는 1930년대에 있었던 스페인 내전의 상처를 어린아이인 몬초의 눈을 통해 다룬 영화이다. 영화는 몬초가 내일이면 학교를 처음으로 가게 되어서 두려워하는 장면에서부터 시작된다. 학교에서 매 맞는다는 소리를 듣고 두려워서 학교에 가자마자 선생님 앞에서 바지에 오줌을 싸버린다. 하지만 몬초를 맡게 되는 선생님은 자상한 할아버지 선생님이었다. 선생님의 이름은 그레고리오... 모든 것이 처음인 몬초에게는 많은 것을 깨우쳐주시는 존경스러운 선생님이다. 영화는 처음부터 서정적이고 또한 자연과 더불어서 아름다우며 시적이다. 뒤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예측하지도 못할 정도로 정말 아름다웠다. 하지만 몬초의 이복누나의 개가 죽으면서 불행한 일이 생길 것이라는 복선을 깔아준다.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아름답고 시적임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굉장히 불행하고 비극적이다. 어쩌면 아름답기 때문에 더욱더 비극적인지도 모르겠다. 아마도 이게 감독의 의도였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더욱 더 비극적인 그림을 그려내기 위해서 더욱 더 아름다워야 하는 것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감상문]마리포사 비평문 1페이지
    선생님이라는 존재는 이 영화에서 언급한것처럼 세상의 빛이다. 이 빛이야 말로 세상을 제대로 밝혀주기 때문이다. 이영화에서도 그레고리오 선생님은 몬초에게 그런 존재이다. 선생이 때린다며 학교가기싫다는 장면을 맨 처음으로 시간이 ..
  • [영화 비평문]마리포사 비평문 3페이지
    <마리포사>는 나비의 혀 혹은 나비를 뜻한다. 제목을 들으면 평화로운 자연을 배경으로 한 나비의 일생이나 그 나비와 아이들간의 유대감을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마리포사>는 그런 내용을 지닌 영화가 아닌 전쟁을 배경으로 한 ..
  • 마리포사, 나비의 혀가 감길때- 역사가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과 그에대한 교육, 스페인내전에.. 6페이지
    서론 몬쵸가 사랑하는 선생님에게 돌을 던지며 배신자! 살인자! 더러운 놈! 하고 외쳤을 때 나도 모르게 온 몸에 소름이 돋았다. 선생님 역을 맡은 배우가 스페인의 국민배우라는 호칭이 무색하지 않게 펼친 이른바 ‘신들린’ 연..
  • [감상문]교육비디오 마리포사 2페이지
    공화당과 혁명당이 대치중이던 스페인 내전을 시대배경으로 낯선 교육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는 예민한 꼬마 주인공 몬초와 그 아이를 책의 길, 자연의 길, 나아가서 교육의 길로 이끌고자 한 교사 그레고리오 선생님간의 엮임을 통해, 어..
  • 마리포사를 보고 2페이지
    영화 '쉬리'가 일본 등 해외로 수출된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그 영화를 우리가 참 감동적으로 보았지만 외국인들이 그것을 어떻게 볼까하는 생각을 했었다. 그들이 분단의 아픔을 얼마나 이해할 것인가 하는 염려와 함께 단순히 이..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마리포사를 보고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