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따돌림

등록일 2001.10.2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언젠가부터 우리 사회에서는 집단 따돌림, 소위 '왕따'라는 말이 남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언론에서는 비유적 표현으로 남발하고, 각종 오락 프로그램에서는 왕따를 자칭하며 웃음을 유발하는 등 결코 가볍게 지나칠 수 없는 문제를 너무 쉽게 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집단 따돌림에 대한 학생들의 생각을 조사한 결과, 일반적으로 이러한 현상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것 같았으며, 공부와 성적에 대한 부담, 자유가 억압된 분위기와 사춘기적 특성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며 성인이 되어 가면서 해소될 문제 정도로 인식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아마 여기의 우리들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지 모르죠?
현재 집단 따돌림의 심각성이 어느 정도 인지 단적으로 보여줄 예가 있습니다. 특히 이 문제는 자아가 성장하고 있는 청소년 집단에서 심각한 수준을 보이고 있는데, 5월 31일자 신문에서‘중학생 3명중 2명, 왕따 피해촵가해 경험’이란 타이틀입니다. 즉, 가해자가 피해자도 되고, 피해자가 또 다시 가해자가 되는 악순환이 계속 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도대체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