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영화관련] '성애영화'예술이냐, 외설이냐? 주제가 모호하다

등록일 2001.10.2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꼼꼼하게 정리해 놓았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시길..

목차

없음

본문내용

노골적인 성행위에도 불구하고 감히 예술이라고 말할 수 있는 영화들은 성에 대한 진지함으로 인생에 대한 폭넓은 문제를 제기한다. 외설 영화라는 수모를 겪어야 했던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의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가 그러했고, 미국에서도 법정 소송이 일어났던 헨리 밀러의 '북회귀선'. 그 원작을 바탕으로 제작된 '헨리와 준'은 노골적인 성애 장면으로 X등급을 받았지만, 세심한 시대 감각과 배우들의 탁월한 연기로 인해 문학적인 주제가 잘 드러나 있다. 또한 '베티 블루'나 '연인', '비터문', '프라하의 봄' 등. 우리는 이러한 작품 속에서 남녀간의 사랑을 통해 기존 사회적 통념이나 권위에 대한 비판과 거부가 우회적으로 표현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