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론] 작품론 - 독일 문학 - ‘나는 바위 위에 앉아 있었네’

등록일 2001.10.2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400원

소개글

작품론인데여.. 서평과 비슷 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목: 개인 성찰을 통한 사회 성찰 '나는 바위 위에 앉아 있었네'
정치시로 분류되는 이 작품은 종교적 가치를 우위에 두기 힘든 암울한 현실에 대해 노래
하고 있다. 글의 도입부에서부터, 바위 위에 앉아 있는 사람의 모습을 천천히 따라가면서,
깊은 상념에 빠진 한 인간의 내면을 잘 보여준다. 시적 화자는 '명예'와 '재산'으로 대변되는
세속적 가치와, '신의 은총'으로 대변되는 종교적 가치를 '하나의 그릇'에 담기를 원함으로써,
이 두가치를 모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나 '신의 은총'이 한 사람의 마음속에 들어
오는 길마다 골목마다 막힌, 이른바 '암울한' 현실은 종교적 가치가 우위에 서기 힘듬을 말
해준다.
종교적 가치가 위에 서기 힘든 현실. 이것을 알아보기 위해 중세로 한번 돌아가보자. 흔히
들 중세를 '암흑 시대'라 한다. '기독교'라 하는 절대적 가치 아래 다름 모든 것들은 숨 죽
인채 잠들 수 밖에 없었음을 뜻하는 말이라는 것은, 굳이 십자군 전쟁이나 종교 재판 같은
사건들을 언급하지 않아도 다들 아는 사실이다. 313년 로마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밀라노 칙
령으로 처음 공인되고, 392년 테오도시우스 황제에 의해 국교로 정해진 이래로 기독교는 명
실공이 '중세'전체를 지배해 왔다. 당시 사람들은 해가 동쪽에서 떠서 서쪽에서 지는 것에
익숙한 만큼, 나면서 부터 십자가 아래 무릎 꿇고 하느님께 복종하는 것에 익숙했을 것이다.
흡사 대자연의 법칙 만큼, 혹은 그 이상으로 위대한 질서로 인식 되었을 종교. 그러한 시대
를 살았을 사람들에게 있어 신의 가치란, 종교적 다양성에 익숙해진 현대인들의 입장에서는
말할 수도, 상상할 수도 없을 만큼 큰 큰 것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