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혁명의 구조를 읽고서

등록일 2001.10.1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학은 단순히 인간의 지적 호기심과 편이를 위해 제공된 인간 역사의 산물이라고 보았던 것일까? 이 책을 읽으면서 과학이라는 것에 대해 다신 한번 생각해 보게 되었다. 과학이라는 것이 일단은 그 시작은 매우 단순한 원리에서 출발하여 그 당시 사회상황에 맞추어서 패러다임을 형성하고 발전하는 과정에서 그 패러다임을 위협하는 위기가 도래하고 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과학자들이 패러다임을 옹호하고 연구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야기하는 문제가 제시되며, 결국은 새로운 패러다임이 도출된다. 그러나, 그 새 패러다임은 그 당시에는 인정을 받지 못하다가 차츰 차츰 재 분석과정에서 그 실효성과 이론의 당위성을 인정받으면서 점차 영역을 확대해 나가면서 차차 반대론자들을 설득시켜나간다. 결국 극소수의 반대론자들을 남겨놓고 구 패러다임은 새 패러다임으로 대체된다. 이런 사실을 도대체 생각해 내기위해 얼마나 많은 생각을 해야만 했을까 하는 생각에 소름이 끼치기도 한다. 그런데, 이런 새로운 패러다임 조차도 구시대의 패러다임을 전적으로 무시하는 내용이 아닌 보완하는 내용의 방향으로 설정된다는 사실을 읽고 나서 과학이 그렇게 맹목적으로 새로운 것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비록 산소를 플로지스톤 이론도 결국 새로운 이론의 바탕이 됐다는 사실에서 말이다. 이런 과학의 발전이 내가 생각한 비효율적이고 비생산적인 축적식 방법으로 이루어진 산물이 아니라는 것이 과학의 합리성을 증명하는 것이 아닐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