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관촉사를 다녀와서...

등록일 2001.10.1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논산군의 사람이 죽어 저승에 가면 염라대왕이 "네가 연산의 가마솥과 은직의미륵과 강경의 미나(내)다리를 보았느냐 "고 물어본다고 하여, 반드시 구경해야할 이 지방의 명물이, 물음의 세가지이다. 민간이 주도하여놓은 돌다리나,500명이 먹 을 밥을 짓는 큰솥이나 동야최대의 돌미륵들이 이 지방에 있다는 것은 그만큼 이 곳이 물산이 넉넉하고 경제가 번성했던 곳임을 말해 주는것이기도 하다.
논산은 무엇보다 들이 넓다. 동북쪽으로 계룡산,동남쪽으로 대둔산이 경계를 이루고 있을뿐, 서쪽으로는 노성천과 논산천이 흐 르고 논강평야가 드넓게 펼쳐진다. 그 두내가 금강 줄기와 만나는곳에 사람과 물자가 모여드는 포구가 이루어졌으니 바로 강경이 다. 철도가 놓이면서 교통의 요지가 된 논산읍이 요즈음의 중심지이지만, 예전에 금강을 통해서 들어와 서울까지 가려는 나라 안 팎의 온갖물산이 모여들어 흥성거렸던 곳은 강경이었다. 그 징표로 조선후기의 튼실하고 아름다운 돌다리가 둘 남아 있으니 미내 다리와 원목다리가 그것이다.
자연조건으로 해서 예로부터 물산이 풍족하니 차지하려는 사람도 많았을것이다.역사에 떠오르는 백제와 신라의, 그리고 후백제 와 고려의 치열한 격전장이었던 황산벌이 바로 이곳 논산의 옛이름이다. 그래서인지 1952년에는 신병을 훈련시키는 훈련소가 세 워졌고 아직도 많은 젊은이들은 고되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