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귀자 소설

등록일 2001.10.0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첫 번째 읽기
두 번째 읽기
결혼이라는 선택
관조와 몰입
모순

본문내용

장편소설 모순은 최근인 98년작으로 작가의 말에 '아주 천천히 읽어달라'는 주문이 달려있는데 독자들도 그 애착에 동참하여 발표 당시엔 베스트셀러, 지금까지도 스테디셀러의 반열에 오르고 있다(우리나라 스테디셀러라는거 판매부수 얼마되지 않는 점 고려해야겠죠). 정말 음미하며 천천히 읽어서 그런지는 의문이 간다. 작가의 의도와는 달리 하루에 다 읽힐 정도로 흡인력이 있는 작품이기 때문이다. 새로운 명작의 출현이 뜸한 탓도있고 디지털 영상문화에 밀리고 있는 문학이고 보면 대를 이를 주자가 없어서 그런지?.
작가의 행보를 고려할 때 '모순'은 양귀자 스타일의 한 완성이라 할 만하다. 천년의 사랑에서 보여준'시' 혹은 시적인 인용구의 배치, 삶의 순간순간에 대한 조금은 능청스런시선, 약간은 과장에 가까운 감상까지도 어느정도는 매력적으로 보인다. 읽은지 일년이 되었을 때 가장 기억이 선명한 부분은 부안의 해안도로를 여섯 번돌고 만취해서 모텔로 들어 오는 장면이었다. 타고난 술꾼인 아버지를 닮아 술이라면 자신있던 주인공이 만취해 사랑하는 남자에게 아버지류의 술 주정을 하는 것이다. 필름이 끊기는 체험이 대단히 속도감 있게 나타난다.그리고 주인공 이름 안진진, 우리 착하고 착한 안진진'이라는 말이 머리 속에 맴돌았다. 두 번이나 진지해서 '진진'이지만 성이 '안'이라 삶도 진지와 비진지를 오갔다는 점을 기억했을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