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인간의 관계를 통해 본 유한과 무한

등록일 2001.10.07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유한과 무한이라는 개념에 대한 리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유한과 무한이라는 개념은 그 자체의 애매 모호함으로 인해 다양한 해석을 가능케 하는 단어이다. 무한이라는 용어는 여러 방면에서 다양하게 사용되기 때문에 무한이라는 개념 자체는 매우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따라서 무한의 개념에 대해 근본적인 철학적 고찰 없이 단순하게 정의를 내리는 것은 매우 어렵다. 다만 무한이라는 말이 유한과 짝을 이루어 생각되어 온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고대 그리스어로 페라스(peras)는 끝, 한계(限界), 또는 한정(限定)이라는 뜻이다, 이 말에 부정의미를 갖는 접두사 "아"를 합성하면 아페이론(apeiron). 즉, 끝이 없다. 한계가 없다. 한정되어 있지 않다라는 의미의 무한의 개념이 되는 것이다.
정리하자면, 무한이란 한계가 없는 한정되지 않은 개념이고, 유한이란 어떤 식으로든 한계가 인정되는 의미이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데로, 이 개념들이란 실로 애매 모호하기 그지 없는 말들이다. 그러므로 그 누구라도 정확한 의미의 파악이 힘든 것 또한 사실이다.
그나마 실제로 우리가 살아가는데 있어서 유한과 무한의 관계를 가장 극명하게 느끼고.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신과 인간의 관계라고 생각한다.
정확한 의미가 아니더라도, 현대인들 누구나가 신의 무한성과 인간의 유한성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그것이 구체적이지 않은 추상적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