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의 『객지』와 조세희『난장이가....작은공』의 비교

등록일 2001.10.05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두 작품이 바라본 근대 자본주의의 모습은 어떠한가?
2. 자본주의 속의 노동의 현실과 노동자의 모습은?
3. 작가가 작품을 통해 제시하는 미래는?

본문내용

두 작품에서 바라본 자본주의
『객지』에서 보여지는 자본주의의 모습은 자본과 권력이 민중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억압적 현실이며, 작가는 민중의 끈질긴 생명력에서 역사의 미래를 내다보고있다.
이에 반해『난쏘공』에서의 자본주의의 모습은 야만적 폭력이 지배하는 비합리성의 세계이다. 작가는 개선의 여지... 가능성의 측면이 아닌 이성과 합리주의의 원칙이 지배하는 새로운이상세계의 건설을 꿈꾼다고 볼 수 있다.
(좀더 구체적인 해석은 작품에서 노동자의 삶을 살펴본 후 말하고자 한다.)
객지에서 보여지는 노동자
객지는 작품의 제목으로 알 수 있듯이 고향을 떠난 사람들이 임시로 머물면서 생계를 유지하는 장소인 서해안 간척지의 현장이다. 간척지의 현장은 70년대 사회의 산업화 과정을 보여주는 가장 구체적인 단면을 대변한다. 바다를 메워 육지를 만드는 행위 자체가 자연적 환경을 극복하려는 인간의지의 표현이라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이러한 인간의지는 주어진 삶의 조건을 극복하려는 의지와는 달리 인간들을 비인간화하는 과정을 내포하고 있다.
객지의 인물들은 부랑노무자들이다. 이들은 다달이 임금을 받는 일반 노동자와는 다르다. 이들의 삶은 하루하루의 노동에 의해 이루어진다. 따라서 그들에게 있어 하루의 노동은 곧바로 하루의 삶을 의미한다. 이런 부랑노무자들은 그 성향에 따라 집단적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