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제125회 정기연주회를 다녀와서...

등록일 2001.09.28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예술의 전당으로 가는 길은 그다지 막히지 않았다.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제 125회 정기연주회. . . '125회' 라는 것부터 나를 놀라게 하였다.
공연은 세 개의 곡이 준비되어 있었다.
첫 번째는 윤이상의 하프와 관혁악을 위한 "서주와 추상"이었다. 이 작품은 서부 독일 뮨스터교향악단 창립 60돌 기념행사를 위한 의탁작품으로 창작된 곡이라 한다. 작곡가는 지난 시기 <순수 예술>의 견지에서 <음악적 기교>를 본위로 하여 창작하였던 작품들과는 달리 1959년 이래 처음으로 이 작품에서 주제를 설정하고, 현실 세계에 대한 인간의 지향과 요구를 높은 차원에서 받아들이고 자기 작품에 담으려는 혁신적인 시도를 보여 주었다고 한다.
음악은 첫 시작부터 금관악기의 불협화음으로 웅장한 소리를 내어 듣는 이로 하여금 긴장하게끔 만든다. 뒤이어 하프의 긴 독주부가 나오는데 마치 인류의 종말을 애도하듯이 슬프게 울린다. 그러나 작품의 마지막에서는 구원을 호소하듯이 열정적인 느낌으로 끝을 맺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