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과 '시지프의 신화'를 일고

등록일 2001.09.1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독서 감상문입니다....
매우 열심히 쓴 글이예요..ㅠㅠ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러한 반항정신의 실체로서 가장 잘 육화된 것이 바로 <시지프의 신화>와 같은 해에 나온 소설 <이방인>의 뫼르소일 것이다. 일상인의 눈에는 뫼르소가 무정하고, 패륜적인 살인범으로밖에 비춰지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그는 어머니의 죽음에 대해 아주 태연했다. 모친의 주검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커피를 마신다. 그의 어머니의 죽음은 감각적인 것만을 음미하며 살아가는데 열중하는, 그의 유쾌한 삶에 잠시동안의 방해물에 지나지 않았다. 장례식이 끝나기가 무섭게, 다음날 한 여자와 동침을 하고 희극적인 영화를 본다. 그는 아무런 거리낌없이, 단지 마음이 내키는 대로 행동했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평범한 세상사람들이 모친의 죽음에 대해선 슬퍼한다는 것을 안다. 그래서 숙연한 마음을 갖고자 노력한다. 하지만, 그가 아무리 노력해도 그런 마음은 일지 않았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