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관람평

등록일 2001.06.29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쌈지 스페이스에서 했던 "불가는한 미디어전"전시 비평

본문내용

처음에 이 전시는 보기 싫었다. 미디어 전시는 이제는 더 이상 지루하고 졸리기만 할 뿐이다. 영화나 비디오 모두 이제는 졸리다. 어떤 현란한 화면도 나의 눈을 뜨게 만들진 못한다. 난 가만히 보고 있어야 하기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단순히 그 하나의 이유 때문은 아닐 것이다. 항상 그 자리에서 나의 모든 신체가 풀어진 상태에서 날 잡아먹을 듯이 내 앞에 펼쳐진 화면은 장면 장면의 색을 물들이면서 그렇게 시작되고 끝나는 것이다.
이번 전시 이름은 pick&pick 1(홍 성민 picks....) -media impossible이다. 쌈지에서 1년에 한 번 매년 하는 기획전이라고 한다. 일단 한 사람(이번 전시에서는 홍 성민 교수를 택했다.)을 쌈지에서 택하고 다음 그 사람이 전시 기획을 하고 전시할 작가를 고르는 것이다. 여기서 그는 계원조형 예술대 제자들과 미술원 제자들 그리고 서 현석의 아는 외국 작가들과 함께 했다. 팜플렛에 계원조형대학과 미술원의 차이를 언급한 부분이 있다. 왜 팜플렛에 그런 얘기가 쓰여있는지 이해가 안 갔다. 오히려 그의 글에서는 불가능한 미디어에 대한 앞으로의 전망이나 설명이 없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