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의 줄거리&박경리약력

등록일 2001.06.25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토지의 개관(국어적 분류)
토지의 줄거리
박경리 약력

본문내용

줄거리
제 1 부
제 1부는 1897년부터 합방 직전까지의 십여 년 동안 경상남도 하동의 평사리라는 마을을 무대로 펼쳐지는 대지주 최참판 댁과 마을 농민들의 생활을 연대기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 작품은 5대째 대지주로 군림해오는 최참판 댁에서 며느리인 별당아씨가 하인 구천이(일명 김환)와 눈이 맞아 도망친 데에서 시작한다. 그런데 하인 구천이는 별당아씨의 시어머니이자 이 집의 어른인 윤씨부인이 절에 갔다가 동학군의 장수 김개주에게 강간을 당해 낳은 아들임이 차차 밝혀진다. 오만하고 날카로우면서 우울하고 냉소적인 성격의 최치수는 도망간 아내와 구천이를 붙잡기 위해 강포수와 수동이를 데리고 지리산으로 들어가 사냥을 빙자한 수색을 벌였으나 결국 헛되이 돌아오고 만다. 무남독녀인 어린 서희는 엄격하고 자애로운 할머니와 무서운 아버지 밑에서 하인인 봉순이와 길상이를 동무하여 자란다.
한편, 이 마을의 농부들은 모두 최첨판 댁의 소작인들로서 작품에서 또 하나의 중심적 인물로 등장하는 용이 역시 그 중의 한 사람이다. 그는 농부답지 않게 훤한 용모를 지닌 사람으로서 성실하고 내성적이고 과묵한 성격의 소유자이다. 아내인 강청댁은 억세고 투기와 강짜가 심하다. 용이는 어려서 함께 자란 무당의 딸 월선이와 깊이 사랑하는 사이이나 어머니의 반대로 뜻을 못 이루고 강청댁과 결혼하여 애정 없는 결혼 생활을 하는 것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