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간의 고독 리포트

등록일 2001.06.22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백년 동안의 고독』
마술적 사실주의
바나나 농장과 사탕수수 농장
할로윈 마을과 마콘도 마을
마치면서..

본문내용

『백년 동안의 고독』
『백년 동안의 고독』은 중남미 현실을 잘 파헤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1950년대 전후 콜롬비아의 ‘폭력고발문학’ 전통의 연장선상에서 자유주의자들과 보수주의자들의 갈등을 고발하고 있고, 넓은 맥락에서 보면 중남미 수탈의 역사와 사회적 모순들을 총체적으로 허구화한 소설이다. 소설은 마콘도라는 마을을 창건하고 백여 년 뒤 이 마을과 함께 지상에서 영원히 사라지는 부엔디아 가문의 역사이고, 바로 중남미의 역사이기도 하다. 마콘도가 창건되었을 때 이곳은 사물들이 아직 이름조차 지니지 못한 신천지였으니 유토피아적 이상향을 건설할 수도 있을 가능성이 내포된 곳이다.
즉, 콜롬부스의 신대륙 발견과 관련이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후의 중남미 역사가 그랬듯이 인간의 욕심과 어리석음은 마콘도에서의 이상향 건설을 불가능하게 한다. 제2세대인 아우렐리아노 대령은 보수주의자들과 맞서 32번의 전쟁을 일으키고 모두 패한다. 자유주의의 대의 명분에 맹목적이다시피 휩싸인 그이지만 철저히 반동적인 보수주의자들 모두가 작가에게는 비판의 대상이다. 내란으로 인한 혼란은 콜롬비아 역사의 아픔이기도 하고 19세기초 독립 후 군벌들끼리의 오랜 전쟁을 경험했던 대부분의 중남미 국가들의 상황이었기도 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