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더월`에 나타난 낙태문제

등록일 2001.06.1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낙태는 정말 예민한 문제다. 1964년 미국에서는 강력한 낙태 금지법안을 상정하면서 정치계의 좌익과 우익. 종교계, 온갖 운동 단체들이 격렬한 찬반 논쟁을 벌이며 낙태를 세계적인 이슈로 만들었다. 낙태에 대한 현실론과 이에 대한 종교계의 엄격한 반론 그리고 여성운동 단체의 반발로 이어지면서 낙태에 대한 수많은 의견들이 매스컴을 통해 발표되었다. 하지만 이 문제는 쉽게 결론을 내릴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생명이란 무엇인가?' 라는 근본적인 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영화「더 월(The Wall)」은 52년, 74년, 96년이란 상이한 시대적 배경 속에서 미망인, 가정주부, 대학생이 겪는 `원치 않는 임신`과 이에 대한 선택 앞에서 갈등하고 고민하는 세 명의 여성들의 모습을 옴니버스식으로 다룬다. 시대가 변하고, 여성들의 지위가 변해도 낙태문제는 보편성의 외피를 두르고 여성들의 삶을 억압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다. 이 영화는 내용상 해묵은 감도 없잖아 있지만 인류가 존속하는 한 영원히 논란거리로 남을 낙태 문제에 관해 우리에게 질문을 던지고 있다. 특히 유부남 대학교수의 아이를 없애기 위해 병원을 찾는 크리스틴이
"왜 이 자리엔 나만 와 있는거죠?"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