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산의'낙화생'

등록일 2001.06.1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중국 현대 작가 허지산의 낙화생입니다.
원문, 병음과 해석이 함께 있습니다. 정말 고생해서 만든 것입니다.
작가 설명까지..
해석은 좀 허접하지만.. 참고하시는데는 무리가 없을듯..

목차

허지산의 <낙화생>

본문내용

我們屋后有半畝隙地.
우리집 뒤편에는 빈터 반묘가 있었다.

母親說:"讓荒蕪着怪可惜,卽然們那愛吃落花生, 就來做花生園罷."
어머니 께서 말씀 하시길, "잡초가 우거져서 정말로 아깝다, 기왕 이렇게 된 이상 너희들이 땅콩 먹는 것을 좋아한 땅콩 농장을 만들자꾸나."

我們姐弟和小頭都喜歡--買種的種, 動土的動土,灌園的灌園 ; 過不了月,
居然有收獲了!
몇 달이 지나면 당연히 수확되니 , 우리들은 (몇 명의 아이들과 몇몇의 계집아이) 모두 매우 기뻐했다. 씨를 살 사람은 사고, 땅을 팔 사람은 파고, 물을 줄 사람을 물을 주었다.

說:"今晩我們可以作一獲節,也請們來嘗嘗我們的花生, 如何?"
어머니께서는 "오늘 저녁 우리는 추수감사절을 지내자, 또한 아버지를 모셔와서 우리땅의 새로운 땅콩을 맛보자. 어떠니?"라 말씀 하셨다.

我們都答應了. 母親把花生做成好樣的食品,還吩咐這節期要在園里的底茅亭擧行.
우리는 모두 동의 승낙했다. 어머니는 땅콩으로 몇 가지 음식을 만드시며 다시 이번 주에 원두막에서 底茅를 대접하기를 분부 하셨다.

那晩上的天色不太好,可是也到來,實在難得!
저번 저녁에 날씨는 아주 좋지 않았지만 아빠도 오시고, 정말로 드문 일이었다.

說:"們愛吃花生?"
아버지꼐서 말씀하시길 "너희들은 땅콩을 먹는 것을 좋아하니?"

我們都爭着答應:"愛!" "誰能把花生的好處說出來?"
우리는 모두 다투어 대답을 했다 "좋아해요~!" "누가 땅콩의 장점을 말할 수 있니?"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낙화생 허지산 1페이지
    《 작가소개 》▶ 쉬디산 [許地山(허지산), 1893~1941] 호 디산[地山]. 필명 뤄화성[落華生]. 푸젠성[福建省] 룽치현[龍溪縣] 출신. 1920년 베이징[北京]의 옌징[燕京]대학을 졸업한 뒤, 미국의 컬럼비아대학과 영국의 옥스퍼드대학을 졸업하였다. 19..
  • 본초비요 용안육 여지핵 비실 해송자 연자 낙화생 연예수 우의 한문 원문 및 한글번역 6페이지
    龍眼肉 용안육補心脾.용안육은 심과 비를 보한다.甘溫歸脾。용안육의 감미와 온기는 비에 돌아간다.益脾長智.용안육은 비를 더하며 지혜를 길게 한다.(一名益智).용안육은 일명 익지이다.養心補血.용안육은 심을 기르고 혈을 보한다.(心爲脾母).심은 비의 어머니이다.故歸脾湯用之。그..
  • [이형기][낙화]시인 이형기 시 낙화의 원문, 시인 이형기 시 낙화의 의미, 시인 이형기 시 낙화의 해제, 시인 이형기 시 낙화의 작품분석, 시인 이형기 시 낙화의 작품감상 분석 5페이지
    Ⅰ. 개요 초기시에서 이형기는 동화와 투사를 이용해서 자연물과 자신을 동일화한다. 그 예로 목련을 마을과 떨어진 곳에서 홀로 울고 있는 것으로 해석하거나(?목련?) 나무의 모양에서 슬픈 자세를 읽어내는 것(?나무?)은, 시인의 마음이 다른 사람들의 삶의 자리에서 그만큼..
  • 부소산성 답사기행문 9페이지
    ‘백문불여일견’이라는 말이 있듯이 백번 듣는 것보다 한번 보는 것이 낫다. 어떤 사람을 볼 때 겉모습만 표현한다면 ‘멋있다’, ‘예쁘다’와 같이 외형적인 면만으로 대답할 것이다. 그렇지만 그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고 교감을 통해 내면적인 부분도 알게 된다. 그래서 참여..
  • 조지훈-낙화와승무 1페이지
    조지훈 시인의 시를 불교적 관점에서 해석해보기로 했다. 조지훈 시인의 작품에는 유독 불교적 색체가 가미된 시들을 볼 수 있다. 이는 그가 동국대학교의 전신인 혜화 전문학교를 나온 것과 관계되었다고 말한다. 그 중 유명한 낙화와 승무를 골라보았다. 낙화와 승무에서 공통적..
  • [부소산성] 부소산성에 대하여 2페이지
    충남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백마강변 부소산에 백제의 마지막 왕궁터였던 부소산성(扶蘇山城)이 있다. 백제는 처음 한강 부근의 위례성(현재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음)에 도읍을 정했다가 금강변의 웅진(현재 공주의 공산성임)으로 도읍을 옮겼고, 다시 이곳 부여의 ..
  • [문학의 이해]조지훈 낙화 1페이지
    “꽃이 지기로서니 / 바람을 탓하랴”에서 시인은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면서 고요한 밤 분위기에 맞도록 꽃이 지는 현실을 거부하지 않고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현실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정신적 인내와 성숙을 동반할 때 가능한 것이다.그래서 신인 자..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