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문화 속의 유태인 - 문학 & 음악

등록일 2001.06.16 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워디안으로 작성된 자료이므로 한글97에서는 볼 수 없습니다.

목차

1. 독일 그 안에 동화되고자 했던 유태인 예술가들
- 독일을 사랑한 하인리히 하이네(작가)
- 기독교 세계를 추구한 구스타프 말러 (음악가)

2. 차별 속에서 자신이 유태인임을 자각하는 그들
- 주변인으로서 프란쯔 카프카(작가)
- 아놀드 쇤베르크(음악가)

3. 독일 문화에서 존재를 부인 당하는 그들
- 펠릭스 멘델스존(음악가)
- 넬리 작스(작가)

4. 기타 유태인계 독일 예술가들

Ⅲ. 결론 - 작지만 큰 존재, 독일 문화와 예술 속의 유태인 예술가들

본문내용

독일 문화 안에서 유태인들의 존재는 작다면 작다고 할 수 있다. 한국 사람들한테 독일 문학가 누구를 아느냐고 물으면 필경 괴테의 이름이 나올 것이고, 좋아하는 클래식 음악 작곡가를 대보라 한다면 악성 베토벤의 이름이 나올 것이다. 즉 독일(오스트리아와 같은 독일어권 국가 포함) 출신의 음악가 하면 바흐, 헨델, 베토벤, 모차르트라는 대답이 쉽게 나오지, 구스타프 말러, 아놀드 쇤베르크 같은 이름은 모르는 사람조차 많다. 이 글을 쓰는 본인 또한 2001년 1학기 독일 문화와 예술 수업 시간에 한 발표자가 ‘구스타프 말러’에 대해서 상세한 발표하는 것을 듣고 나서야 그의 업적에 대해서 머릿속에 확실히 각인할 수 있었다. 그 전에는 솔직히 말러가 누구인지 몰랐다. 하지만 12음계를 창시한 쇤베르크든지, 서양 음악에서 1900년 전후 최고의 작곡가 구스타프 말러 등은 분명 독일이 배출한 보배이자, 전 인류의 사랑을 받았던 예술가들이다. 이런 점만 보더라도 유태인들은 독일 문화(또는 예술)가 지금의 높은 명성을 얻는데 크게 공언하였다고 할 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