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를 읽고

등록일 2001.06.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본문내용

'여자 팔자는 뒤웅박 팔자'라는 속담이 있다. 이 말은 여자들의 인생은 그 배우자에 따라 그 행로가 달라진다는 말이다. 이 속담을 통해서 우리는 여성들에 대한 한국인의 관점을 엿 볼 수 있다. 한국인은 여성의 삶이 주체적이고 능동적이지 못하며, 남성들에 의해 그 삶이 달리 하는, 소극적이고 수동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러한 남성위주의 사고는 인류가 생긴 시기부터 있었다고 여겨진다. 수렵, 농업은 많은 노동력을 필요로 한다. 여성보다 근력이 뛰어난 남성은 이러한 사회에서 상위자적 입장을 차지했었다. 이와 같은 남성과 여성의 관계는 근대 사회까지 이어졌다. 현대 사회에 이르러서야 정보, 지식 위주로의 변환, 여성권의 신장에 힘입어 여성들에 대한 사회적 차별은 어느 정도 감소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