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시대의 도교와 풍수지리설

등록일 2001.06.13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ㄱ. 도교의 발전
ㄴ. 지리도참사상(풍수지리사상)

Ⅲ. 결론

본문내용

Ⅰ.서론
오늘날에도 우리는 흔히 무덤자리나 집을 구할 때는 풍수지리를 이용한다. 그만큼 우리의 생활 속에 풍수지리는 깊숙이 들어와 있다. 하지만 우리는 이것들을 미신이라 배척해 버린다. 그렇지만 한편으로는 그런 것들을 믿어버린다. 특히 사회가 혼란해지면 도참사상은 더욱 사회전면에 나선다. 누가 무슨 예언을 했는데 맞췄다. 하는 것들은 누구나 한번쯤 들었을 정도이다. 특히 고려시대에는 그러함이 더욱 잘 나타난다. 산세, 지형으로 인간의 길흉 화복 예측하는 풍수지리설과 예언 징조를 통해 인간의 길흉 화복 예측하는 도참사상은 고려시대의 도교적 성격을 띄면서 민간 뿐만 아니라 왕실에까지도 그 영향을 끼쳤다. 그렇다면 그러한 도교, 풍수지리설, 도참사상이 정치에 끼친 역사적 사실을 중심으로 내용을 알아보겠다.

참고 자료

정병조, 이석호 공저 『한국종교사상사』 연세대학교출판부
차주환 『한국의 종교사상』 동화출판공사
국사편찬위원회 편 『한국사』16 국사편찬위원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