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

등록일 2001.06.12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하지만 흐린 주점이라는 단어에서는, 쓸쓸함과 함께 또한 삶의 진솔함이 느껴진다. 그 곳에서 나누는 이야기들은 아주 솔직하고 진실된 것들일 것 같다. 또한 이제는 '가죽부대'가 '완전히 늙어서 편안해'졌을 거라고 말한다. 아마도 지나온 삶에 대한 회한과 나이먹음의 안타까움을 이제는 극복하고 초월한 모습일 거라고 생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