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권력에 피해를본 여성

등록일 2001.06.1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남성권력에 피해 본 여성이란 논제를 말하기 앞서, 성차별에 관한 언급을 먼저 해야 할 것이다. 남성이 여성에게 주는 피해의 상당수가 성추행이나 성차별인 점으로 보아서 남성의 권력, 권위 따위를 빌미로 여성에게 폭력을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폭력이란 말이 다소 거칠게 느껴질지 모르나 아직까지는 이보다 더 적절한 표현을 찾지 못했다.
근대사회로 들어오면서 여성은 피지배자의 입장에서 조금씩 벗어나기 시작했다. 그 전까지의 여성은 하나의 인격체라기보다는 남편의 지배를 받는 노예의 위치에 있었다고 할 수 있다. 아내를 구타하는 일이 합법적인 처사였던 적도 있었다. 거의 대부분의 여성은 수동적인 태도와 자기주장을 숨기는 게 여성의 미덕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생활을 해왔다.
그러한 예로 가까운 일본을 배경으로 쓰여진 <두려움과 떨림>은 여성으로서 회사에서 생활하는 게 어떤 건지에 대해 묘사하고 있다. 거기에 이방인이라는 특수성까지 포함됐다.
<두려움과 떨림>은 아멜리 노통의 자전소설이다.
외교관인 아버지를 따라 일본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아멜리는 동화 같은 아련하면서도 향수 비슷한 감정에 일본에 머물고 싶어한다.
아멜리가 유미모토사(社)에 입사해서 맡은 업무는 통역과 같은 영어를 쓰는 일을 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녀는 자신의 업무와는 다른 별도의 일을 하면서 계약기간을 채워나간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