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 소설의 관계

등록일 2001.06.10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한국 문학사에서 傳과 小說의 관계는 대단히 복잡하다. 이러한 전과 소설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하여 몇가지 문제를 중심으로 살펴보면 우선, 장르의 문제를 보면, 이에 대한 여러 가지 의견들이 있다. 전을 敎述文學으로 보고, 소설을 敍事文學으로 나누어 보는 견해도 많지만, 전, 그리고 전이라고 한 소설, 소설을 객관적으로 분류하기에는 여러 가지 문제점들도 적지 않다. 이러한 점들을 인정하고 가장 무난한 시각으로 바라보려면 소설이라는 것의 개념을 類개념으로 확충하여 전을 그 개념 속에서 이해하는 것이 바람직할 듯 하다.
형식의 문제를 살펴보면 일단, 전의 종류는 인물전이라 할 수 있는 史傳, 사물들을 의인화해서 쓰는 假傳, 남의 전을 짓듯이 짓는 자서전인 托傳등으로 나누어질 수 있다. 이 중에서 주로 史傳의 列傳이 중심이 되므로 이를 통해 소설과의 관련성을 찾아볼 수 있겠다. 史傳의 형식은 도입부의 인정기술, 본문으로서의 사적기술, 그리고 논평부가 있어서 이미 드러난 규범적 가치를 다시 인정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 여기서 가치를 인정하기 위한 인간에 대한 서술은 자의성이 포함되는 부분이어서 소설의 형식과도 관련된다고 할 수 있다.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