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대부와 마피아의 성장 경

등록일 2001.06.0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들어가는글
마피아의 성장
암시장의 발생과 독점

본문내용

들어가는글
꽤나 오래전의 일이지만 대부를 시작으로 한때 마피아 영화 붐이 일었었다.잔혹한 살인장면과 사나이들의 우정이 뭐그리 볼게 많았는지특히 "배신은 죽음이다"라는 마피아들의 철칙과
그로인한 살인, 방화, 테러등.. 폭력 영화의 모든것이 들어 있던그 영화들은 많은 사람들로 부터 주목을 받았다.무조건적인 폭력보다는 폭력이란, 살인이란 불가항력의악행을.. 과장해 말하자면 예술로까지 승화시킨 영화중 하나가 대부였다.
살인을 하나의 신성한 의식으로 여기고 영화 곳곳에 자리잡은 살인행위에 성가를 배경음악으로 쓰는등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은 이런면에 매우 충실했다. 이 영화를 처음 본게 12살때 mbc 주말의 명화에서 였다. 어린 기억으로 왠지 멋있을 만한 사람들이 나와서 서로의 세력다툼을 하는 모습들이 이해가 되지 않았으면서도 배우들의 카리스마가 어쩐지 멋있어 보였던 기억이 난다.
그로부터 한참이나 지난후 비디오 가게 맨 꼭대기에 먼지가 뽀얗개 쌓인채 다시금 마피아의 총성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을 기다리던 대부를 빌려 비디오에 집어넣고 어릴적 듣던 어색한한국인의 한국말이 아닌 원음으로 그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 다시 봐도 살인 장면은 신성하게 느껴졌다. 물론 살인을 신성하게 느끼는 것이 인간인가? 살인심리에 사로잡힌 아주 질나쁜 정신병이다라고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나는 단순히 영화 대부의 살인장면을 말하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